(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부여 응평리 일원에서 도굴 안된 백제 사비기 귀족 무덤에서 인골과 금동 귀걸이 확인

2021년 07월 02일 15:04

관리자 조회 97 트위터 페이스북

-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부여 응평리 일원에서 백제 무덤 긴급발굴조사 -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소장 황인호)는 부여 응평리 일원에서 도굴되지 않은 백제 굴식돌방무덤(橫穴式 石室墓, 횡혈식 석실묘)을 발견하고 유적의 훼손 방지와 보존을 위한 긴급발굴조사를 지난 6월부터 시행한 결과, 인골 2개(두개골)와 금동 귀걸이 등을 확인하였다.
  * 발굴현장: 충청남도 부여군 초촌면 응평리 산1-6번지


부여 응평리 일원에는 백제 사비기 고분이 다수 분포하고 있어 사비도성의 동쪽 외곽의 거점지역으로 추정되는 곳이다. 발견된 고분은 토지 경지 정리 과정에서 천장석이 일부 훼손되면서 그 모습이 드러났는데, 내부에서 인골(두개골)을 비롯한 관재(棺材)가 비교적 온전하게 남아 있고, 도굴의 흔적도 전혀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 부여군, 토지소유자간 긴밀한 협의를 거쳐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에서 긴급발굴조사를 실시하게 되었다.
 

조사 결과, 고분은 굴식돌방무덤으로, 전체적인 상태가 매우 양호한 편이었다. 구조는 시신을 안치한 현실(玄室)과 연도(羨道), 묘도(墓道)로 이루어졌는데, 현실의 오른쪽에 연도가 위치한다. 현실의 규모는 길이 220cm, 너비 110cm, 높이 115cm이고 단면 형태는 육각형인데, 이러한 양상은 백제 사비기에 유행하였던 전형적인 석실묘의 형태이다. 고분은 잘 다듬은 대형의 쪼갠 돌(판석, 板石)을 이용하여 축조되었다.
  * 현실(玄室): 시신을 안치한 방
  * 연도(羨道): 고분의 입구에서 시신을 안치한 방까지 이르는 길
  * 묘도(墓道): 무덤의 입구에서부터 시신을 두는 방까지 이르는 길


  내부에서는 인골 2개체와 금동제 귀걸이 1개, 관고리 등 목관 부속구 등이 확인되었다. 금동제 귀걸이는 피장자의 위계와 신분을 추정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인데, 귀족무덤으로 추정되는 부여 능안골고분군, 염창리고분군 등지에서도 확인된 바 있다. 또한, 2개체의 인골과 묘도부 토층에서 확인되는 두 차례의 굴광 흔적은 당시 매장풍습인 추가장(追加葬)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다.
  * 추가장(追加葬): 한번 매장한 이후 추가로 매장

  수습된 인골에 대해서는 고고학, 법의인류학, 유전학, 생화학 등 관련 전문가와 공동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피장자의 성별, 나이, 사망시점 등을 분석하고, 더 나아가 백제 시대 사람의 모습을 복원하고, 출토된 목관 부속구를 기반으로 목관을 복원하고 입관, 운구 등과 같은 매장습속도 규명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에서는 앞으로도 적극행정을 위해 부여군과 함께 중요 유적뿐만 아니라 비정기적으로 발견되는 매장문화재의 보존과 활용을 위한 지속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하여, 국민이 빠르게 체감할 수 있는 문화재 긴급조사를 수행할 계획이다.



Confirmation of the Ancient Aristocratic Tomb During the Sabi Period of Baekje
that Has Not Been Robbed
- Gathering of important artifacts such, as two specimens of human remains and gilt bronze earrings, through emergency excavation -



The Buyeo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Director of Research Institute Hwang Yin Ho), with the discovery and report of a Baekje stone chamber tomb with a corridor(橫穴式 石室墓) that has not been robbed, accordingly commenced an emergency excavation.
* Excavation Site: San1-6, Eungpyeong-ri, Chochon-myeon, Buyeo-gun, Chungcheongnam-do


The region of Eungpyeong-ri, Buyeo has a distribution of many ancient tombs from during the Sabi Period of Baekje, and thus is assumed to have been the strongpoint at the eastern border of Sabi Capital City. This ancient tomb was discovered due to the ceiling stones being partially damaged while readjusting fields, and when looking in the coffin, materials including human remains (skulls) remained rather intact, and there were no signs of robbery as well. Therefore, after an intimate negotiation process with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Buyeo-gun and the landowner, and as a part of affirmative administration, The Buyeo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conducted an emergency excavation.
Research showed that the ancient tomb is a stone chamber tomb with a corridor, and the remaining state is very good overall. The structure consists of the main chamber (玄室) where the corpse is placed, the tomb entrance passage (羨道), and the grave entrance (墓道), with the tomb entrance passage being at the right side of the main chamber. The size of the main chamber is 220 in length, 110cm in width, and 115cm in height while the section shape is hexagonal. Also, The rocks used in the stone chamber tombs, they used well-trimmed, large stone slabs to construct them. This is a typical type of stone chamber tomb that was popular during the Sabi Period of Baekje.
* main chamber (玄室): the room where the corpse is placed
* tomb entrance passage (羨道): the road leading from the tomb entrance to the room where the corpse is placed
* grave entrance (墓道): the road leading from the grave entrance to the room where the corpse is placed


Inside there were 2 specimens of human remains, 1 gilt bronze earring, and wooden coffin components such as rings of coffin, etc. Gilt bronze earrings are important materials that can track the buried person’s rank, grade and status and they were found in both Ancient Tombs in Neung An Gol, and the Ancient Tombs in Yeomchang-ri, which are estimated to be from the aristocracy tombs of Buyeo. Also, the 2 specimens of human remains and the traces of primary and secondary digging found on the ground level of the grave entrance are important materials showing the additional burials (追加葬), a burial rite of that time. The gathered human remains will undergo joint research by experts of archeology, forensic anthropology, genetics, biochemistry, to analyze the buried people‘s sex, age, and time of death. This will allow the recreation of the person‘s social standing in the Baekje era. The wooden coffin is to be restored based on the wooden coffin components that have been discovered as well to clarify the burial customs such as coffin placement, hearse transport, etc.


The Buyeo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plans to work with Buyeo-gun to establish a continuous collaboration structure for the preservation and utilization of not only main historical sites but buried cultural heritages found irregularly, and thus implement a cultural heritage emergency investigation that the citizens can sense quickly.



image01.jpg

​<현실 내부 인골과 유물 노출 현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