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호남문화재연구원

학계소식

> 소식창 > 학계소식

『백제고분 정비의 어제와 오늘』학술대회 개최

2021년 10월 07일 11:18

관리자 조회 47 트위터 페이스북

- 백제고분 발굴조사와 정비 변천사 집중 조명 /10.7. 유튜브 생중계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10월 7일 오전 10시 30분 대전 유성호텔에서 ‘백제고분 정비의 어제와 오늘’을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문화재청과 문화유산채널 유튜브에서 온라인 생중계한다.


  문화재청은 무령왕릉 발굴 50주년이자 무령왕이 갱위강국(更爲强國)을 선언한 지 15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를 맞아 백제문화유산의 정체성을 구현하고, 백제왕도 핵심유적의 진정성을 회복하기 위하여 이번 학술대회를 마련하였다.
  * 갱위강국: 양서(梁書) ‘백제전’에 따르면 백제 무령왕이 521년에 양나라에 보낸 국서에 “누파구려 갱위강국”(累破句驪 更爲强國·백제가 고구려를 여러번 격파하고 다시 강한 나라가 되었다)을 선언하였다고 기록됨 


  백제고분은 왕과 귀족들의 사후 공간인 능묘 관련 유적으로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 부여 왕릉원, 익산 쌍릉 등이 대표적인 문화유산이며, 특히, 백제고분의 발굴과 정비의 역사는 새롭게 조망해야 할 한국고대사의 한 축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백제고분 발굴조사와 정비의 변천을 시대별로 살펴보고, 국내외 사례를 분석하여, 앞으로의 고분정비 방향을 모색한다.


  학술대회는 기조강연인 ▲ ‘한국사회에서 고대 고분의 인식과 활용’(권오영, 서울대학교)을 시작으로 5개의 주제발표로 구성되어 있다. 1부에서는 ▲ ‘일제강점기 부여 능산리고분 발굴조사의 재검토 -1915년 조사를 중심으로-’(정인성, 영남대학교)가 발표된다. 2부에서는 ▲ ‘백제 왕릉 조사와 정비 현황 검토-백제역사유적지구를 중심으로’(김환희/이나은,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 ‘신라·가야지역 고분의 조사와 정비’(정인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 ‘일본 고분 조사와 정비’(키시모토 나오후미, 오사카대학교), ▲ ‘백제 고분의 특징과 복원정비의 방향’(서현주, 한국전통문화대학교/이솔언,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등 국내외 연구자들의 발표가 진행된다.


  주제발표 후에는 권오영 서울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종합토론이 이어져 이번 학술대회의 성과를 점검하고 앞으로의 연구 과제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문화재청과 문화유산채널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백제왕도핵심유적보존·관리사업추진단(☎041-852-9735)으로 문의하면 된다.
  * 문화재청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chluvu
  * 문화유산채널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user/koreanheritage


  문화재청 백제왕도핵심유적보존·관리사업추진단은 앞으로도 공주, 부여, 익산의 26개 백제왕도 핵심유적들을 세밀하고 철저하게 조사ㆍ연구하고, 왕도의 위상에 걸맞은 역사 가치 회복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사본 -[크기변환](홍보물) 『백제고분 정비의 어제와 오늘』 학술대회 개최.jpg

<안내 홍보물>